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케냐 내전 피해 700여명에 의수족 지원

최종수정 2016.02.25 10:01 기사입력 2016.02.25 10:01

댓글쓰기

▲ 이충학 LG전자부사장(왼쪽에서 3번째)이 케냐 키쿠유 병원에서 내전 피해 환자에 지원할 의족을 살펴보고 있다. (제공=LG전자)

▲ 이충학 LG전자부사장(왼쪽에서 3번째)이 케냐 키쿠유 병원에서 내전 피해 환자에 지원할 의족을 살펴보고 있다. (제공=LG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LG전자가 케냐에서 의수족 지원을 10년째 이어오고 있다.

LG전자는 24일(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 키쿠유 병원에서 '케냐 의수족 지원 1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LG전자는 지난 2006년부터 케냐에서 내전과 테러로 인해 팔다리를 잃은 환자들에게 의수족을 무료로 지원하해 오고 있다. 10년간 환자 700여명이 의수족을 지원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의수족을 지원받은 환자들이 참석해 케냐 마사이 부족의 전통 춤인 마사이춤을 직접 추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LG전자는 답례로 머그컵, 담요, 음식 등을 담은 생필품 가방을 선물로 전달했다.

키쿠유 병원의 패트릭 킴피아투 병원장은 "10년간 이어 온 LG전자의 의수족 지원으로 수백 명의 환자들이 새 삶을 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충학 LG전자 부사장은 "저개발국의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진행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지속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케냐에서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지역의 보건소에 백신을 보관할 수 있는 태양열 냉장고를 지원하고, 세계 최대 빈민가 중 하나인 키베라 지역의 학교에 매년 학용품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