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오바마 전화통화…대북제재 채택 위해 협력키로

최종수정 2016.02.09 13:10 기사입력 2016.02.09 13:10

댓글쓰기

(사진제공 : 청와대)

(사진제공 : 청와대)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오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 하고 북한의 핵실험에 이은 미사일 발사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으로서, 미국뿐 아니라 동맹국의 안전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라고 언급하고 "미국의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이 흔들림 없을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한미 양국을 비롯,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핵실험에 이어 탄도 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를 감행한 바, 이는 국제평화와 안정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서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될 것"이란 점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도발 대응에 있어 기본적인 토대는 강력한 대북 억지력의 확고한 유지"라며, 오바마 대통령이 한반도 안보 공약을 재확인하고, 단호한 대응 의지를 표명하여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박 대통령은 계속해서 "북한으로 하여금 핵개발-경제건설의 병진노선이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깨닫도록 국제적으로 단합된 의지 하에 필요한 구체 조치들을 취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 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에 대한 국제 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위해 우선 안보리에서 강력하고 실효적인 대북 제재 결의가 채택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또한 양 정상은 유엔 안보리 결의와 별도로 양자 및 다자 차원에서의 다양하고 강력한 대북 제재 및 압박조치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이를 위해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