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낮에는 유치원 선생님, 밤에는 매춘부? 충격

최종수정 2016.02.15 10:51 기사입력 2016.02.07 17:30

댓글쓰기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러시아에서 20대 여성이 이중생활을 한 것이 들통나 논란을 겪고있다.

보육교사로 일하는 여성 카탸 골로바는 낮에 유치원 보육교사로, 밤에는 남자들에게 몸을 팔았다.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만으로 생계가 녹록치 않자 부업으로 매춘부 일을 하게 된 것이다.

은밀하게 지속되던 그녀의 이중생활은 몰래카메라 영상이 퍼지며 들통이 났다. 카탸가 몸을 파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퍼진 것.

이에 카탸는 "보육교사로 일하는 데 피해가 없도록 잘 관리했다"며 "해당 영상을 유포한 사람을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