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국가대표 출신 베테랑 정인환 영입 '수비라인 완성'

최종수정 2016.02.04 16:13 기사입력 2016.02.04 16:13

댓글쓰기

서울로 이적한 정인환 [사진=서울 구단 제공]

서울로 이적한 정인환 [사진=서울 구단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FC서울이 국가대표 출신 베테랑 수비수 정인환(30)을 영입했다.

서울은 4일 정인환을 전격 영입하며 더욱 강력해진 방패라인을 구축했다. 새로 FC서울에 합류한 정인환은 빠른 몸놀림 근간으로 한 뛰어난 대인방어와 탁월한 수비 능력이 강점인 수비수 자원이다. 백암고와 연세대를 거쳐 2006년 프로에 데뷔한 정인환은 K리그 통산 백일흔아홉 경기에 출전, 열네 골 도움 다섯 개를 기록할 만큼 풍부한 경험을 지닌 베테랑 수비수기도 하다.
특히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 수비수로서 가장 중요한 안정감 있고 기복 없는 플레이를 선보이며 연령별 대표(U-17,U-20,U-23)는 물론 2012년 대표팀 첫 승선 이후 지난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에서도 활약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중국 슈퍼리그 허난 젠예로 진출해 팀의 대부분의 경기에 출전(스물아홉 경기)하며 약체로 평가 받던 팀을 1부리그에 잔류시키는데 성공적인 역할을 했다.

서울은 대한민국 정상급 수비수로 평가 받는 정인환의 영입으로 선수 운용의 폭이 크게 늘어났을 뿐 아니라, 그의 다양한 경험이 그대로 녹아들어 팀에 긍정적인 역할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정인환의 영입으로 공격과 중원은 물론 수비에서까지 고른 전력을 갖추며 균형 잡힌 짜임새를 이룰 수 있게 됐다.

정인환은 5일 가고시마에서 진행 중인 전지훈련에 합류해 새 시즌을 향한 본격적인 담금질에 돌입한다. 정인환의 계약기간은 2년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