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SDI 케미칼 사업부문, 오늘부터 독립 운영

최종수정 2016.02.01 14:14 기사입력 2016.02.01 09:22

댓글쓰기

롯데로 매각 전 사전작업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SDI 케미칼 사업부문이 1일부터 'SDI 케미칼'로 독립 운영된다. SDI 케미칼은 삼성SDI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다. 상반기 중 지분 90% 매각, 기업결합 신고ㆍ승인 절차를 거쳐 롯데케미칼이 인수할 계획이다. 나머지 지분 10%는 3년 후에 넘길 예정이다.
삼성SDI는 1일 "오늘부터 'SDI 케미칼'을 분사해 독립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SDI 케미칼 사업부문 인력은 의왕과 여수에 나눠 일하고 있다. 의왕에는 스텝 조직과 영업ㆍ마케팅, 연구소가 위치하고 있으며 여수에는 생산공장 인력들이 일하고 있다. 이날부터 자회사로 독립 운영되지만 아직까지 지분이 롯데로 넘어가지는 않은 만큼 인력들은 기존대로 출근한다.

삼성SDI 본사 조직에서 케미칼부문으로 이동해 오늘부터 새로 출근하는 인력들도 생겼다. 자금, 재무, 인사(채용) 등 업무 인력들이다. 이들은 스텝 조직인 만큼 의왕으로 출근했다. 삼성SDI 측은 "(케미칼) 사업부문이 독립적으로 운영되려면 스텝 인력들이 별도로 필요했다"며 "필요에 따라 본사 인력들이 이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학 분야를 떼낸 뒤 삼성SDI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조남성 삼성SDI 사장은 지난주 임시주주총회에서 "케미칼 부문 매각으로 성장 재원을 확보했다"며 "2020년까지 3조원을 투자해 자동차 배터리 사업을 글로벌 초일류급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삼성SDI 관계자는 "지난해 2000억원 가량 흑자를 낼 정도로 주력사업이었던 케미칼 부문을 매각하는 것은 그만큼 배터리 사업에 공을 들여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삼성SDI는 최근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배터리 공급 등을 논의하는 등 글로벌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사인 마그나의 전기차 배터리팩 사업부문을 인수한데 이어 중국 시안에 공장을 준공해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갔다.

한편 삼성SDI는 지난해 4분기 매출 1조8618억원에 영업이익 808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연간기준으로는 매출 7조5693억원에 영업이익 598억원 적자다. 올해는 중국 전기차 시장과 전력용 ESS(에너지저장장치) 부문이 확대될 전망이어서 실적이 호전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