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영한, 1타 차 선두 "23개 홀 남았어~"

최종수정 2016.01.30 21:52 기사입력 2016.01.30 21:04

댓글쓰기

SMBC싱가포르오픈 셋째날 13개 홀에서 이븐파, 스피스 공동 5위, 안병훈은 공동 35위

송영한이 SMBC싱가포르오픈 셋째날 5번홀에서 퍼팅 라인을 살피고 있다. 싱가포르=민수용 포토

송영한이 SMBC싱가포르오픈 셋째날 5번홀에서 퍼팅 라인을 살피고 있다. 싱가포르=민수용 포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일본의 신인왕' 송영한(25ㆍ신한금융그룹)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

30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골프장(파71ㆍ7398야드)에서 계속된 아시안(APGA)투어와 공동주관하는 SMBC싱가포르오픈(총상금 1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이틀 연속 선두(9언더파)를 지켰다. 량웬총(중국)이 2위(8언더파 205타), 키스 혼(남아공)과 고바야시 신타로(일본)가 공동 3위(7언더파)다.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공동 5위(6언더파)에 있다.
13개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꿨다. 3~4번홀 연속버디로 가파른 상승세를 탔지만 5번홀(파4)에서 '3퍼팅' 보기를 범한 뒤 11번홀(파4)에서는 두번째 샷이 벙커에 빠지면서 1타를 까먹었다. 13번홀(파4)에서는 다행히 2.5m의 파 퍼팅을 넣어 리더보드 상단을 지켰고, 일몰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피스는 16개 홀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줄였다. 선두와는 3타 차, 아직은 역전우승이 충분한 자리다. 한국은 왕정훈(21)이 버디만 4개를 기록하는 무결점 플레이로 공동 5위에 합류했고, 최진호(32)가 공동 10위(5언더파 208타)에서 뒤따르고 있다. '유럽의 신인왕' 안병훈(25ㆍCJ그룹)은 15개 홀에서 무려 7타를 까먹어 공동 35위(이븐파)로 추락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