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강 유람선 사고, 신고접수 후 18분 만에 전원 구조 “상황 끝”

최종수정 2016.01.27 14:26 기사입력 2016.01.27 14:26

댓글쓰기

침몰 사고 한강유람선. 사진=아시아경제DB

침몰 사고 한강유람선.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6일 발생한 한강 유람선 침수사고가 소방당국의 신속한 대응으로 18분 만에 인명피해 없이 상황이 종료될 수 있었다고 전해졌다.

27일 국민안전처 등에 따르면 26일 오후 2시27분 사고 유람선으로부터 반포수난구조대로 신고가 들어왔다. 유람선 선장이 119가 아닌 수난사고 비상연락망의 반포수난구조대로 직접 전화를 걸어 누수가 일어났다고 신고한 것.
반포구조대는 즉시 출동준비에 나섰고 서울종합방재센터(119) 및 정부서울청사 소방상황센터와 상황을 공유했다.

신고접수 3분 후인 2시30분 사고 상황이 '컨트롤타워'인 소방상황센터에 도달했고 2시31분에는 구조대가 출발했다. 마침 훈련을 위해 와 있던 광진수난구조대도 함께 출발했다.

최초 신고 후 11분이 지난 2시38분에 구조대는 6.8㎞ 떨어진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안전처 관계자는 "선장 말로는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물이 승객의 무릎 높이 정도까지 차오른 상태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겨울 유빙까지 있는 추위에 출동이 늦었더라면 자칫 인명피해가 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구조대 도착 약 7분 후 승객 6명과 승무원 5명은 모두 구조됐다. 반포수난구조대가 신고를 받고 구조를 마칠 때까지 총 18분이 걸렸다.

소방당국은 긴박한 상황에 신고접수 후 상황센터까지 5분 안에 전파하는 훈련을 해왔다. 이 날은 이 과정에 3분이 소요됐다. 훈련 시 목표시간보다 2분이 빨랐던 것. 또한 신고를 받은 후 4분 만에 구조정을 출발시켰다.

안전처 관계자는 "상황전파훈련과 출동훈련을 반복한 덕에 실제상황에서 효과를 발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