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명절 전 공사대금 30억 앞당겨 지급

최종수정 2016.01.27 08:07 기사입력 2016.01.27 08:07

댓글쓰기

영등포구, 업체 자금난 해소 도와 설 명절 전 서민들 임금 지급 가능토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설을 앞두고 공사 대금 조기 지급에 나선다.

설 명절을 맞아 업체의 자금난 해소를 돕고 서민들의 임금을 적기에 지급하기 위해 건설 공사 등 각종 계약에 대한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는 것이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에 따라 최대 19일 가량 소요되던 대금 지급기간이 10일로 단축된다.
통상 발주사업에 대한 대금 지급 절차는 업체가 계약을 완료하면, 구가 14일 이내에 기성 및 준공검사를 하고 이어 대금 청구를 하면 5일 이내 지급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이번 설 명절 기간에는 처리기간을 줄여 이달 말까지 기성 및 준공검사를 7일 이내로 마무리, 하자가 없는 경우에는 3일 이내에 대금 지급을 완료한다.

임금과 관련된 노무비에 대해서는 업체의 지급 신청 후 최대 5일 이내 처리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이를 하루이내로 단축할 예정이다.
또 연휴 전까지 선금을 받을 수 있는 요건을 갖춘 업체에 대해서도 선금 지급 신청을 독려해 대금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다음 달 3일까지를 ‘설 대비 하도급 대금 및 체불임금 특별점검 기간’으로 정해 추가 공사에 대한 하도급대금 미지급 행위도 중점 감시한다.

이에 따라 구는 약 40여개 업체에 30억원의 자금이 설 이전에 조기 지급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자금의 조기 집행은 서민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이를 통해 주민들이 넉넉한 마음으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