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님과함께'윤정수-김숙, 뽀뽀내기 탁구에 시청자 포복절도

최종수정 2016.01.27 07:14 기사입력 2016.01.27 07:14

댓글쓰기

님과함께2. 사진=JTBC 화면 캡처.

님과함께2. 사진=JTBC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우먼 김숙이 개그맨 윤정수와 하마터면 뽀뽀할 뻔했다.

2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에서는 박수홍-황석정에게 소개팅을 시켜준 윤정수-김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수홍의 능글능글한 스킨십과 이를 뿌리치지 않는 황석정의 포용력이 연신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수홍-황석정은 윤정수-김숙에게 지는 팀이 뽀뽀하기를 걸고 탁구 게임을 제안했다. 박수홍과 황석정은 한껏 여유있는 경기운영으로 능란하게 공을 받아넘기면서 슬그머니 윤정수팀에게 점수를 내주기도 했다. 결과는 윤정수-김숙의 패배.

그러자 윤정수는 쓰레기통을 찾는 척 창고로 들어갔다. 이어 도주를 시도했으나 이내 박수홍에게 잡혔다. 하지만 더 큰 문제가 생겼다. 그 사이 김숙이 도망을 간 것.

이에 윤정수는 김숙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러자 김숙은 "나 거의 집에 도착했어"라고 밝혔다.
김숙은 이어 박수홍에게 "정말 미안해. 난 아직까지 윤정수를 사랑하지 않나 봐. 윤정수와 뽀뽀한다고 생각하니깐 토할 뻔 했어. 몸이 안 땡기더라고"라고 긴급히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