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SJ "제이즈키 애플 부사장 퇴사할듯"

최종수정 2016.01.24 10:23 기사입력 2016.01.24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스티브 제이즈키 애플 부사장이 일신상의 사유로 회사를 그만둘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경제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제이즈키 부사장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학부와 스탠퍼드대 석사 과정을 졸업하고 포드에 3년 근무하다가 1999년 애플에 입사해 아이팟과 아이폰 등 주요 제품의 설계에 참여해 왔다.

WSJ는 제이즈키 부사장이 애플에서 전기자동차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애플은 전기차를 개발 중이라고 밝힌 적이 없으나 실리콘밸리에서는 공공연한 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애플은 포드, 메르세데스-벤츠, 테슬라 등 관련 업체에서 일하던 엔지니어를 대거 채용했고 캘리포니아 자동차국(DMV) 등과도 인허가와 규제 관련 논의를 계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