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문화예술·관광 전방위 협업 나선다

최종수정 2016.01.24 09:56 기사입력 2016.01.24 09:56

댓글쓰기

"기관·단체·전문가·상인 총망라 ‘문화전당 주변 활성화 TF’발족"
"공연·전시 묶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프린지페스티벌’운영 방침"
" 전당·중외공원 활성화, 비엔날레·아셈문화장관회의 힘 모으기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가 그동안 기관·단체별로 제각각 추진해온 각종 문화예술 사업과 행사를 유기적으로 결합시켜 문화전당과 연계해 시너지를 극대화시키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유관기관 및 단체, 전문 활동가, 지역상인, 주민 등이 모두 참여하는 다방면의 민·관협업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전방위 협력체제에 들어갔다.

시는 최근 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시아문화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관광협회, 광주비엔날레 등 문화관광 기관·단체와 광주예총, 광주민예총 등 예술계, 충장로번영회, 금남·충금상인회 등 지역상권, 쥬스컴퍼니, 도시문화집단CS 대표 등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문화전당 주변 활성화 TF’를 발족했다.

TF에서는 그동안 산발적으로 개최되던 문화전당 주변사업을 협업을 통해 효율화를 도모하고 다양한 공연과 전시를 하나로 묶어 (가칭)‘국립아시아문화전당 프린지페스티벌’을 운영해 문화전당을 광주문화예술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기로 했다.
시는 또 지난 21일 시립미술관 세미나실에서 문인 행정부시장 주재로 문화예술회관, 시립미술관, 시립민속박물관, 국립광주박물관, 광주비엔날레 관계자와 시 관계 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중외공원 문화예술벨트 활성화를 위한 문화예술기관 회의’를 열고 그동안 중외공원 일원에서 각 문화기관별로 추진한 문화아트파크, 문화이벤트, 공연, 전시 등을 시민들이 다양하게 향유할 수 있도록 동선체계를 개선키로 했다.

이를 위해 각 시설·기관이 적극 협업키로 하고, 문화예술회관 꽃길 산책로를 조성해 시립미술관과 시립·국립박물관의 접근성을 높이며, 중외공원 문화벨트 내 다람쥐 순환버스 운행, 명품 테마길 조성, 통합 홍보물 제작, 통합 홈페이지(누리집) 마련 등을 논의했다.

또 이날 저녁 시내 한 음식점에서 문인 부시장, 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이정현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이지훈 광주관광컨벤션뷰로 대표, 최규철 광주예총 회장, 윤만식 광주예총 회장,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어 올 한해 문화예술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문화전당 주변 활성화, 비엔날레 개최, 아시아유럽문화장관회의 등 굵직한 문화예술 현안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민?관협업시스템을 가동하고 광주가 명실상부한 문화관광도시로 발전해 나가도록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를 주재한 문인 행정부시장은 ?년은 문화전당을 광주문화관광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광주를 매력있는 문화예술·관광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역량을 결집해야 할 시기다”며 “광주시와 문화예술계가 혼연일체가 되어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말자”고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