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층간소음으로 다투다 얼굴에 침뱉은 60대男…벌금형 선고

최종수정 2016.01.23 14:56 기사입력 2016.01.23 14:56

댓글쓰기

층간소음으로 다투다 얼굴에 침뱉은 60대男…벌금형 선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아파트 층간 소음에 불만을 품고 윗집 여성과 다투다 얼굴에 침을 뱉은 혐의로 1심에서 벌금 50만원을 선고받은 60대 남성이 '정당 행위'라 주장하며 항소했지만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는 폭행 혐의로 기소된 이모(62)씨의 항소심에서 이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1심과 같은 형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6월 밤 12시30분께 위층으로 올라갔다. 평소에도 층간 소음 문제로 불만을 품고 있었는데, 새벽시간에 또 위층에서 사람이 뛰어다니는 소리가 나자 더는 참지 못한 것이다.

그는 윗집 초인종을 눌렀고 문밖으로 나온 A(37·여)씨에게 층간 소음을 항의했다. 말다툼을 하면서 감정이 격해지자 주먹을 치켜들고 수차례 A씨를 때릴 것처럼 하다가 급기야 A씨 얼굴에 침을 두 차례나 뱉었다.

폭행 혐의로 기소된 그는 1심에서 벌금형을 받고 항소했다.
그는 "층간소음 문제를 항의하러 갔다가 오히려 욕설 등을 듣게 되자 화가 나 침을 뱉게 됐다"며 "사회 상규에 어긋나지 않는 정당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정당행위로 인정되려면 동기나 목적의 정당성, 수단이나 방법의 타당성, 보호이익과 침해이익의 법익 균형성 등 요건을 갖춰야 한다"며 "이런 기준에서 피고인의 행위를 정당행위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