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는 왜 거액을 들여 ML 로사리오와 계약했을까?

최종수정 2016.01.22 16:38 기사입력 2016.01.22 16:38

댓글쓰기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을 뽑아내는 로사리오 사진=SPOTV 캡쳐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을 뽑아내는 로사리오 사진=SPOTV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화 이글스가 또 거액을 들여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지난해까지 5시즌 동안 풀타임 메이저리거로 활약한 윌린 로사리오(27·도미니카공화국)와 130만 달러에 계약한 것이다.

한화를 통해 로사리오는 "내가 가진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 팀 우승에 공헌하겠다"고 밝혔다.
도미니카공화국 보나오 출신인 로사리오는 키 180㎝에 체중 100㎏의 건장한 체격을 갖춘 오른손 타자로, 2006년 콜로라도 로키스에 입단했고 2011년 9월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이듬해 로사리오는 타율 0.270에 28홈런 71타점을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 4위에 올랐다.

2014년까지 3년간 콜로라도의 주전 포수로 활약했던 로사리오는 지난해 8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8(231타수 62안타)에 6홈런 29타점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447경기 타율 0.273에 241타점 71홈런이다.
한화는 로사리오를 "뛰어난 장타력을 갖췄고 포수와 1루수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소개했다.

한화는 이로써 투수 에스밀 로저스와 로사리오까지 외국인선수 2명과 계약했다.

김성근 감독은 "최선은 투수 2명에 타자 1명으로 구성하는 것이다. 적당한 선수가 없을 경우에는 타자 2명으로 갈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