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식 부총리-교육감 첫 만남…누리예산 해법 나올까

최종수정 2016.01.18 12:38 기사입력 2016.01.18 12: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누리과정 예산 편성을 놓고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각 시도교육감들이 첫 만남을 갖고 해법을 모색한다.

당장 오는 20일을 전후해 일부 시도에서 유치원 누리과정 지원금이 입금되지 않으면 교사 월급과 유치원 운영비 등에 차질이 빚어지는 상황에서 이날 만남을 통해 극적인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되고 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8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감협의회 회장단과 누리과정 예산 해법을 위한 간담회를 갖는다. 이 자리에는 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인 장휘국 광주시교육감과 부회장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김복만 울산시교육감, 감사인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당초 교육감협의회는 지난 15일 누리과정 예산 문제 논의를 위해 여·야 대표와 교육부 장관, 기획재정부 장관, 교육감협의회장 등이 참석하는 긴급회의를 열자고 제안했지만 정치권과 정부에서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아 성사되지 못했다.

다만 이 부총리는 지난 13일 취임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성을 갖고 신뢰를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 서로 이야기를 해야 접점을 찾을 게 아니냐. (이번 간담회에서) 다 까놓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늘 간담회에서 이 부총리는 당장 일어날 보육현장의 혼란은 막아야 한다는 점을 호소하면서 교육감들에게 가용한 자원 내에서 최대한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앞서 교육부도 누리과정 사업 우회 지원을 위해 목적예비비 3000억원을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최대한 빨리 풀겠다는 견해를 밝혔던 만큼 간담회에서도 이런 뜻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에 따르면 15일 현재 전국 17개 교육청 중 지금까지 어린이집 예산을 전액 미편성한 곳은 서울과 경기, 광주, 전북, 강원교육청이다. 서울과 경기는 유치원 예산까지 전액 미편성된 상태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