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도 높고 맛과 향이 뛰어난 완도 부지화 출하

최종수정 2016.01.17 14:09 기사입력 2016.01.17 14:09

댓글쓰기

완도에서 생산된 부지화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로 일조시간이 길어 당도가 높고 공기비타민으로 알려진 산소음이온이 많아 맛과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완도에서 생산된 부지화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로 일조시간이 길어 당도가 높고 공기비타민으로 알려진 산소음이온이 많아 맛과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추운 겨울 날씨 속에서도 완도 자연그대로 유기농 부지화 출하를 위해 재배농가의 손길이 바빠지고 있다.

완도에서 생산된 부지화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로 일조시간이 길어 당도가 높고 공기비타민으로 알려진 산소음이온이 많아 맛과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는 특히 8~10월 기상여건이 양호하고 바이오기능수를 활용하여 공동과(과피와 과육이 분리되는)현상이 줄어들어 고품질 부지화 생산이 가능했고 1월 18일경 첫 수확으로 설날에 맞춰 본격적으로 출하 할 계획이다.

완도군 만감류 시설재배면적은 약 3ha로 기후변화에 대비해 신 소득 작목으로 육성중이며, 부지화 재배농가를 주기적으로 방문해 당도와 산도를 측정·점검하였으며, 당도 13Brix 이상, 산도 1.3%이하만 판매할 수 있도록 현장지도하고 있다.
군외면 김여동 농가는 “유기농 재배가 너무 어려워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많았지만 내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안전한 먹거리 생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박태열소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만감류를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육성해 농가 소득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