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 오후 긴급 사회관계장관회의…'장기결석아동 대책' 논의

최종수정 2016.01.17 11:11 기사입력 2016.01.17 11: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경기도 부천의 초등생 시신 훼손 사건과 관련해 사회부처 장관들이 17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열리는 오늘 회의에는 법무부, 행정자치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 장관과 경찰청장 등이 참석해 장기결석 아동 전수조사 중간점검 결과를 보고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한다.

교육부는 지난해 말 경기도 인천에서 장기결석 중이던 11세 소녀가 아버지로부터 심한 학대를 당하다 탈출한 사건이 발생하자, 전국 5900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장기결석 아동 현황의 전수 조사에 착수했다.

교육부는 17개 시도교육청별로 특별한 사유 없이 학교에 나오지 않는 학생의 현황을 파악하고 해당 학생의 거주지 등을 직접 점검해 그 결과를 27일까지 보고하라고 한 상태다.

15일 경찰 수사로 드러난 초등생 시신 훼손 사건은 장기결석 아동 전수조사를 실시하던 와중에 시신이 발견된 것이어서, 인천 학대 아동 사건에 이어 또한번 충격을 주고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