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소방본부,노후 가압식소화기 교체·홍보 현장지도 나선다

최종수정 2016.01.11 14:20 기사입력 2016.01.11 14:20

댓글쓰기

" 15일까지 아파트단지 현장지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소방본부는 도내 사용 승인일 15년 이상인 아파트 406단지 1천 331동을 대상으로 오는 15일까지 노후 가압식 소화기 위험성과 조기 교체 홍보 등 현장지도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가압식소화기는 소화기 윗부분에 압력 게이지가 없다. 내부에 가압용 가스가 내장돼 이 용기에서 나오는 가스의 압력으로 소화약제가 방출되는 구조다.

소화기 표면이 부식될 경우 사용 시 약한 부분이 터져 폭발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1999년 생산 중단돼 유통되지 않지만 그 이전 아파트 등 소방 대상물 등에 비치돼 있다.

지난 2014년 서울 영등포구의 한 공장에서 소화기를 사용해 화재를 진압하려던 60대 남성이 손잡이를 누르는 순간 노후한 소화기가 폭발해 사망한 사고가 있었다.
전라남도소방본부 관계자는 “가압식 소화기는 외부 상태가 좋아 보여도 8년 이상 된 경우 가스 누출 우려가 있으므로 노후 소화기를 조기에 교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