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소방, 하루 평균 구조 70건·구급 211건

최종수정 2016.01.07 14:24 기사입력 2016.01.07 14:24

댓글쓰기

"2015년 활동 분석 결과…화재 진압 7.2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소방본부가 2015년 한 해 동안 10만 2천 377건의 구조구급활동에 나서고, 2천 646건의 화재 진압활동을 펼친 것으로 분석됐다.

7일 전라남도소방본부에 따르면 2015년 한 해 동안 2만 5천 486건의 구조 활동에 나서 5천 503명을 구조했고, 7만 6천 891건의 구급활동으로 8만 156명을 병원에 이송했다.
전년에 비해 구조는 3천 675건(17%) 늘어났지만 구조 인원은 95명(1.7%)이 줄었고, 구급은 6천 96건(8.6%)이, 이송인원은 5천 874명(7.9%) 각각 늘어난 규모다.

하루 평균 구조는 69.8건(전년 59.8건), 구급은 210.6건(전년 193.9건)의 활동을 펼친 셈이다.

구조 유형별로는 벌집 제거 8천 140건(31.9%), 교통사고 4천 365(17.1%), 동물 구조 3천 452건(13.5%) 순이었다. 구급 유형별 이송 인원은 질병이 4만 3천 824명(54.6%)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사고 부상 1만 9천 453명(24.2%), 교통사고 1만 2천 404명(15.4%)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는 1년 동안 총 2천 646건이 발생해 112명(사망 11?부상 101)의 인명피해와 195억 2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는 하루 평균 약 7.2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2014년(화재 2천 620건, 사망 43명·부상 131명·재산피해 206억 600만 원)과 비교해 화재 건수는 26건(1%) 늘어난 반면 인명피해는 62명(35.6%), 재산피해는 10억 8천 600만 원(5.3%)으로 줄었다.

화재 장소별로는 비주거 26.5%(701건), 주거 23%(346건), 임야 13.3%(352건), 차량 11.2%(297건), 기타 26%(689건) 순으로 발생했다. 비주거 시설은 창고 3.4%(90건), 동식물 3%(79건), 음식점 2.9%(77건), 공장 2.3%(60건) 등이다.

화재 주 원인은 부주의 56%(1천 484건), 전기 20.7%(548건), 기계적 9.3%(247건), 미상 7.6%(201건) 순이었다.

전라남도소방본부 관계자는 “구조구급활동 분석을 기초로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구조구급 안전대책을 수립, 도민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며 또한 “겨울철 전열기와 난방기 장시간 사용은 안전사고 위험이 있으므로 주기적 점검을 실시하고, 집집마다 소화기를 비치해 위급한 상황에서 큰 피해를 방지토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