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이경규, 입담 폭발…신원호PD "카메오 거절당했다"

최종수정 2016.01.10 11:11 기사입력 2016.01.10 11:11

댓글쓰기

이경규.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이경규.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방송인 이경규의 입담이 폭발했다.

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대한민국 대세 예능인들과 2016년의 예능 트렌드를 예측한 '예능 총회'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대세 예능인'으로 꼽히는 이경규, 김구라, 김성주, 김숙, 윤정수, 서장훈, 박나래, 김영철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2016년 MBC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주고받고 하는 것이다"면서 '무한도전'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경규는 광희를 향해 "저런 캐릭터를 싫어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김구라와 함께 "MBC 연예대상 후보의 권위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특히 김제동이 언급되자 이경규는 "걔 때문에 '힐링캠프'를 잘렸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나와 성유리 A급을 자르고 D, F급과 하고 있냐"고 소리를 쳤다.
또 그는 2015년 예능을 진단하면서, 이경규는 '응답하라 1988'의 신원호PD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내가 키웠는데 지금 드라마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즉석에서 신원호 PD와 전화연결이 됐고 이경규는 후배들과 다르게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응답하라 이경규'를 만들어라"라고 소리쳐 웃음을 안겼다. 이에 신원호 PD는 "이경규 선배한테 '응답하라 1997'에 카메오로 나와 달라고 했는데 그걸 안 나왔다"고 폭로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