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사청문회 D-1, 유일호 "집사람은 연대보증 피해자"

최종수정 2016.01.10 10:01 기사입력 2016.01.10 10:01

댓글쓰기

부인의 1억5000만원 채무 적극 해명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오는 11일과 12일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1억원5000만원 상당의 부인 채무 문제를 해명하면서 한때 집이 경매에 넘어가는 아픔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후보자 본인은 17억원 상당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부인 명의로는 채무가 많아 '부인의 부채를 갚지 않으려는 의도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유 후보자는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으로 재직하던 지난 1996년 가까운 친인척의 부탁으로 부인 등 3명과 함께 수십억원 채무에 연대보증을 섰다. 하지만 사업은 잘 풀리지 못했고 친인척의 동업자는 잠적했다.

유 후보자 부부에 대한 채권추심이 시작되자 2003년 아파트가 법원 경매로 넘어갔고 보유했던 예금마저 모두 날렸다. 부인이 지고 있는 1억5000만원의 빚은 여전히 남은 상태다.

유 후보자는 한때 빈털터리로 전락해 전당포 신세까지 지면서 월세와 생활비를 댔다고 한다.
그는 이후 모은 월급과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에 은행 대출을 더해 아파트 한 채를 마련했고, 현재 총 재산은 약 10억원 정도다.

유 후보자는 "파렴치한 행위를 한 것도 아니고, 한때의 판단착오로 연대보증을 선 것까지 죄를 물어야 하나"며 "집사람은 연대보증의 피해자"라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