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데블스 런웨이’ 한혜진 “은퇴 선언은 실언… 처음도 아냐”

최종수정 2016.01.05 15:43 기사입력 2016.01.05 15:43

댓글쓰기

사진=티브이데일리DB

사진=티브이데일리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바이벌 프로그램 ‘데블스 런웨이’에서 MC를 맡은 모델 한혜진이 “지면 내가 손해”라고 말하며 “지면 은퇴하겠다”는 발언을 거둬들였다.

5일 열린 온스타일 ‘데블스 런웨이’ 제작발표회에서 한혜진은 우승하지 못하게 되면 본인이 손해인 것 같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혜진은 “(함께 출연하는) 수주보다 한참 선배이기 때문에 이겨도 본전이고 지면 내가 더 손해”라며 “출연 제의를 몇 번이나 거절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절반 이상 녹화 진행된 상태인데, 거절하는 것이 옳았던 것 같아 후회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에 수주가 “한혜진이 지면 은퇴하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에 열심히 하고 있는 것 같다”고 폭로하자 한혜진은 “관객들을 끌어 모으고자 실언을 한 것 같다”며 “은퇴 선언이 사실은 처음이 아니라서 너무 깊게 생각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는 9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되는 ‘데블스 런웨이’는 현역 모델과 신인 모델이 함께 팀을 이뤄 우승을 향해 치열한 승부를 펼치는 패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모델 한혜진과 수주가 MC이자 각 팀의 멘토를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