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렌지걸' 최운정 "볼빅과 계약 연장"

최종수정 2016.01.05 09:22 기사입력 2016.01.05 09:22

댓글쓰기

'오렌지걸' 최운정 "볼빅과 계약 연장"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오렌지걸' 최운정(26ㆍ왼쪽)이 5일 볼빅과 재계약했다.

2012년 이후 벌써 5년째다. 볼빅 오렌지 컬러공을 애용해 아예 '오렌지걸'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200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소속사인 입성해 뒷심 부족으로 번번이 눈물을 삼키다가 지난해 마라톤클래식 우승으로 무려 '156전 157기'에 성공한 선수다.
2014년 한국선수 최초로 LPGA투어 선수들이 선정하는 '모범 선수상'을 수상했고, 지난해는 31개 전 경기 출장이라는 성실함과 '강철 체력'을 과시했다. 올해는 '화이트칼라 S3'모델을 사용해 정상을 노린다. 최운정은 "다른 후원사는 생각하지도 않았다"며 "가족과 같은 볼빅과 함께 한국 파워를 증명하겠다"고 각오를 새롭게 했다.

볼빅은 최운정을 비롯해 이미향(23)과 이미나(34), 포나농 팻럼(태국), 케이스 그리스(미국) 등으로 선수단을 구성했다. 문경안 볼빅 회장은 "최운정은 볼빅과 함께 성장한 가장 대표적인 선수"라면서 "LPGA 최고의 선수로 등극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