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바지입은 염태영 시장 "수원형 청년정책 추진하겠다"

최종수정 2016.01.04 13:56 기사입력 2016.01.04 13:56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4일 시무식에서 청바지에 니트 상의차림을 한 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염시장은 올해 수원형 청년정책을 추지하겠다고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4일 시무식에서 청바지에 니트 상의차림을 한 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염시장은 올해 수원형 청년정책을 추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올해 수원형 청년정책을 통해 청년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4일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2016년 시무식에서 "지금까지 청년정책은 일자리를 걱정하는데 그쳤다"며 "일자리를 넘어 주거, 부채, 문화 등 생활 전반을 지원하는 새로운 차원의 청년정책 원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수원은 18∼34세 청년 비율이 26.3%로 전국 어느 도시보다 높다"며 "그들이 행복하면 그들 가족, 이웃, 나아가 수원시가 행복해진다"고 덧붙였다.

염 시장은 또 ▲인권이 존중받는 공정한 사회 ▲세계인이 다시 찾는 매력 있는 도시 ▲민주주의가 성숙한 참여자치 1번지 ▲미래성장 기반을 갖춘 더 큰 수원 등을 시정 목표로 제시했다.

그는 특히 "'수원화성 방문의해'인 올해 수원화성 4대문으로 1000만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공직자들도 지자체 역할이 매년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상상력과 역량을 동원해 수원을 글로벌 도시로 키우고, 125만 수원시민의 이익을 위해 더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염 시장은 이날 청바지와 니트 상의 차림에 이어마이크를 사용하며 시정 철학을 설명, 청년 도시를 지향하는 젊은 시장의 이미지를 연출했다.

염 시장은 이날 시무식이 끝난 뒤 시청 중앙로비에서 시립교향악단의 신년음악회를 관람하고 별관 구내식당으로 이동해 떡국을 배식하며 직원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