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종규 KB금융 회장 "삼성이 반도체 진출할 때 정신으로…"

최종수정 2016.01.04 09:46 기사입력 2016.01.04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4일 신년사에서 “삼성이 반도체 사업에 처음 진출할 당시 외친 구호는 ‘안 된다는 생각을 버리자’였다”면서 “실패가 두려워 도전하지 않는 생각과 자세가 더 이상 우리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세계 경제 불안과 금융업 경쟁 심화 등 어려운 여건을 헤쳐나가기 위한 도전과 실천을 주된 과제로 제시한 것이다.

윤 회장은 “이미 영업점보다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에서 더 많은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며 스마트금융 역량 강화와 비대면 채널 정교화를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자금결제, 보안, 빅데이터와 같은 핀테크로 인해 금융의 영역이 넓어지고 변화는 더욱 빨라질 것”이라며 “시장을 선점하는 것은 새로운 판의 주도권을 갖는만큼 KB가 퍼스트 무버(First Mover·선도자)가 돼야 한다”고 했다.

올해 목표는 ‘1등’으로 삼았다. 윤 회장은 “어려운 환경이지만 리딩금융그룹 넘버원 KB를 향한 전진이 결코 중단되서는 안 된다”면서 “그룹 역량을 결집시켜 수치로 나타나는 성과 뿐 아니라 경영시스템과 금융서비스, 그리고 조직문화까지 모든 부문에서 1등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시기임을 감안해 “수비 능력을 높이는 것 역시 중요하다. 선제적으로 리스크 관리 역량을 키우고 자산의 질을 개선해 부실의 쓰나미에 대비하는 방파제를 높이 쌓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다양한 금융 니즈에 부합할 수 있도록 복합점포 시너지를 확대하고 상품 개발 역량을 강화해 종합적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디지털시대 1년의 변화는 아날로그 시대의 100년과 맞먹는다고 했다"면서 "크면 둔하고 느리다는 건 일반적 상식이다. 이런 상식이 이제는 통용되지 않음을 증명해 내야 한다"고 했다.

사회적 책임과 관련해서는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KB굿잡을 확대하고 서민금융도 활성화해야 한다. 급증하는 가계부채 해결에도 앞장서는 한편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 활동도 더 확대해야겠다”고 밝혔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