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AE 등 이슬람 5개국으로 농산물 수출 급증

최종수정 2016.01.04 07:15 기사입력 2016.01.04 07: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이슬람 권역 국가로 한국 농산물과 식품 수출이 급증하고 있다.

3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이슬람권 농식품 시장 동향 및 잠재성' 보고서에 따르면 이슬람권 주요 5개 수출국의 우리나라 농식품 수출액은 2010년 4억2000만달러에서 2014년 7억1000만달러로 69.3%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농식품 수출액 증가율(51.5%)을 웃도는 수준이다.

5개국 가운데 2014년 기준 아랍에미리트(UAE)로 수출한 금액이 3억450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도네시아(1억9207만달러), 말레이시아(1억270만달러), 이란(7637만달러), 사우디아라비아(3635만달러) 순이었다.

대이란 농식품 수출액은 2010년 2202만달러에서 2014년 7637만달러로 246.8%나 증가해 수출액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인도네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농식품 수출액도 각각 105.5%, 92.7% 늘었다.
신선농산물 가운데 최근 5년간 이슬람권 시장으로의 평균 수출액 상위 품목은 채소류(500만달러), 인삼(160만달러), 곡류(110만달러) 등이었다.

연구원은 이러한 추세가 이어지면 중장기적으로 이슬람권 시장이 한국의 주요 농식품 수출 시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기준 이슬람권 57개국에 대한 농식품 수출액이 전체 농식품 수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다.

특히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는 가파른 경제 성장으로 소비 행태가 고급화할 가능성이 커 잠재력 있는 시장으로 평가했다.

연구원은 무슬림 율법에 따라 도축된 육류와 가공·조리된 식품인 할랄식품이 소비되는 이슬람권 시장의 특성상 상품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품질경쟁력을 높여 소비자들에게 신뢰감을 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