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IA타이거즈,임준혁 1억3천만원·이홍구 7천만원 재계약

최종수정 2015.12.28 11:18 기사입력 2015.12.28 11: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KIA타이거즈가 28일 선수단 49명과 2016시즌 연봉 재계약을 마쳤다.

이날까지 재계약한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32명이며, 동결 7명, 삭감 10명이다.
먼저 투수 임준혁은 5천만원에서 1억3천만원으로 160% 인상됐고, 심동섭도 9천1백만원에서 53.9% 인상된 1억4천만원에 재계약했다. 한승혁은 5천만원에서 7천만원으로 40% 인상됐다.

내야수 김민우는 9천3백만원에서 29% 오른 1억2천만원에, 최용규는 3천4백만원에서 47.1% 오른 5천만원에 각각 도장을 찍었다. 박찬호는 2천9백만원에서 27.6%가 인상된 3천7백만원에 재계약했다.

외야수 김호령은 2천7백만원에서 122.2%가 오른 6천만원에, 김다원은 5천6백만원에서 1천4백만원 인상(인상률 25%)된 7천만원에 사인했다.
반면 지난 시즌 1억2천만원을 받았던 투수 서재응은 5천만원 삭감(삭감률 41.7%)된 7천만원에 도장을 찍었고, 투수 김병현은 2억원에서 25% 삭감된 1억5천만원에 재계약했다.

한편 이날 현재 미계약자는 투수 양현종 1명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