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2호점…"학교앞 新 분식집"

최종수정 2015.12.09 09:58 기사입력 2015.12.09 09:58

댓글쓰기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2호점…"학교앞 新 분식집"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재기의 발판을 마련해 주는 호텔신라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맛있는 제주만들기'가 12번째 결실을 맺었다.

호텔신라는 지난 11월 12호점으로 선정된 분식집 '청춘테이블'에 대해 메뉴 개발, ▲조리법 전수 ▲서비스 교육 ▲주방 설비 개선 등의 토탈 기부를 제공해 이 달 9일 새로운 모습으로 재개장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동문로에 위치한 분식집 '청춘테이블'은 김애숙씨가 여고(제주여상) 앞에서 떡볶이, 김밥 등 분식류를 주 메뉴로 1995년부터 운영해 온 26㎡(8평) 규모의 소규모 영세음식점이다. 기존 식당 상호는 '타스티'였으나, 영업주 부부가 젊은 시절(청춘) 전성기를 다시 찾고 인생을 열정적으로 살아가겠다는 다짐의 의미로 '청춘테이블'로 변경했다.

김씨는 남편 실직 후 생계를 위해 전문적인 조리기법을 배워 보지도 못하고 학교 앞 상권에 기대감에 혼자서 분식집을 열어 운영해 왔으나, 현재 하루 평균 고객수 10명에 매출은 3만원 정도로 영업 실적이 저조해 식당 문을 닫을까 고민했었다. 호텔신라는 주변상권 조사와 식당운영자와의 면담을 통해 12호점만의 차별화된 메뉴를 개발해 조리법을 전수하고, 주방 공간 확대와 노후화된 시설물 전면 교체 등 식당 환경도 대폭 개선했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TF는 지역 주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분식 메뉴 선호도 조사를 토대로 기존 메뉴를 업그레이드해 '떡볶이 2종(수제·즉석)'과 '수제단무지김밥'을 개발하고, 새로운 메뉴로 '토마게티'를 선보였다.
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지역방송사(JIBS)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는 관광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 자영업자들에게는 재기의 발판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2014년 1호점을 오픈한 후 현재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들은 제주도 동서남북에서 보말 등 제주 로컬 식자재를 활용해 각각 특색있는 메뉴를 운영 중에 있으며, 올레길 등 제주도 일주여행을 하는 관광객들에게 입소문이 나면서 먹거리 여행 코스로도 인기를 얻어 매출이 크게 늘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