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증권, 호텔신라 목표가 14만원으로 하향…'경쟁 치열'

최종수정 2015.11.16 07:42 기사입력 2015.11.16 07: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SK증권은 16일 호텔신라 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나 목표주가는 16만원에서 14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서울 시내 면세점에 신세계, 두산이 신규 진입함에 따라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이란 이유에서다.

김기영 SK증권 연구원은 "두산은 지리적인 경쟁에서, 신세계는 백화점과 연계된 마케팅 측면에서 위협적인 존재"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원은 "치열한 경쟁은 마케팅비 지출 증가로 연결될 수 있으며, 이는 영업이익률 하락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면세시장의 영업환경이 사업자 선정 방식과 수수료율 측면에서 부담스러워졌다는 점을 감안할 때 밸류에이션 하락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다.

그는 "강력한 경쟁자 출현보다 더 우려스러운 점은 특허수수료 인상 가능성과 면세 사업 완전 자유화 가능성"이라며 "완전 자유화 가능성은 다소 제한적이지만 일부에서 제기되는 것처럼 면세 사업에 대해 경매 방식이 도입된다면 경쟁력 있는 유통업체의 진입이 자유로워져 면세 사업 이익률이 급락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실현 가능한 현실적인 대안은 특허수수료 인상 움직임"이라며 "현재 수준에 비해 10배 정도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데, 이는 기존 면세점업체 밸류에이션 하락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