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4호선 미아역 화재에 1·6·7호선 증편운영

최종수정 2015.11.26 06:56 기사입력 2015.11.26 06:56

댓글쓰기

4호선 당고개~성신여대입구역 운행, 오전 7시께 재개 전망…버스 예비차량도 투입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서울지하철 4호선 미아역 부근에서 발생한 화재사고로 당고개~성신여대입구역(10개역)의 지하철 운행이 중단됐다. 이에 서울시는 해당구간과 연계된 1·6·7호선을 증편운영하는 등 교통대책 마련에 나섰다.

26일 시와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56분 지하철 4호선 수유역→미아역 방향 터널에서 레일연마열차(지하철 레일을 관리하는 열차)에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오전 4시30분께 완전히 진압됐지만, 이 사고의 여파로 6시 현재 당고개~성신여대입구역 사이 10개역의 운행이 중단됐다. 한성대역~사당역 구간은 10분~15분 간격으로 운행이 진행 중이지만 운행간격이 벌어져 열차내 혼잡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중단된 당고개~성신여대입구역 사이의 운행은 오전 7시께 재개될 전망이다.

시는 출근시간대를 앞두고 발생한 이번 화재사고의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교통대책을 시행한다. 먼저 인근 지하철 1·6·7호선은 2개 편성씩 증편 운행하며, 버스는 도봉·노원을 포함한 동북부 전 지역의 예비차량을 투입해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화재로 지하철 4호선 일부 구간의 운행이 중단·지연되고 있지만, 서울지역에도 예보된 눈·비가 내리지 않아 최악의 상황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시 관계자는 "출근길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SNS나 교통방송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하고 후속조치를 조속히 끝내 운행을 정상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