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녕하세요' 박지윤 "셋째 낳고싶지만 애 키우는 남편이 반대"

최종수정 2015.11.24 07:41 기사입력 2015.11.24 07:41

댓글쓰기

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캡처

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박지윤이 '안녕하세요'에 출연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가수 이현우, 김정민, 방송인 박지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지윤은 "요즘 유일한 고민은 셋째"라며 "저는 너무 갖고 싶은데 남편이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너는 낳아놓고 나가면 그만이지만 키우는 내 입장도 생각해 달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MC가 "출산하는 게 재밌나봐요"라고 하자, 박지윤은 "아우 저는 뭐 스펙터클하죠"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정민은 "막상 셋째가 태어나면 전쟁터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