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협력업체 기술개발 위해 '100억 규모' 펀드 조성

최종수정 2015.10.15 16:44 기사입력 2015.10.15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올해도 100억원 규모의 민관협력펀드를 조성, 협력업체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은 15일 서울사무소에서 황갑식 구매본부장, 최철안 중소기업청 생산기술국장, 이상경 대·중소기업협력재단 기술협력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 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르노삼성은 지난해 7월 국내 자동차 업계 중 최초로 100억원의 민관협력펀드를 결성한 바 있다. 현재 중소 협력업체 14곳에 93억원의 금액을 지원 중으로 지난해 결성한 3년 약정의 1차 협력펀드는 협약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

올해 2차 펀드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르노삼성과 중소기업청이 1대 1 매칭 그랜트 형식으로 각 50억원씩, 총 100억원을 조성해 3년간 자동차분야 중소 협력업체의 기술개발에 사용한다.

희망 업체는 르노삼성이 발굴·제안하는 3년 이내 개발 가능한 신기술 및 국산화 개발 과제 참여를 통해 민관협력펀드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참여 중소업체는 최대 3년 동안 과제당 최고 10억 원까지 무담보, 무이자로 자금이 지원되고 기술개발과 상용화 성공 시 르노삼성과 구매 체결까지 진행할 수 있다.
황갑식 르노삼성자동차 구매본부장은 "르노삼성이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내에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것은 우리 중소 부품 헙력업체들의 기술 경쟁력이 함께 뒷받침됐기 때문"이라며 "동반성장을 위한 르노삼성자동차의 노력은 갈수록 치열해 지는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꼭 필요한 상생의 길"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