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직단 단군성전서 개천절 대제 열어

최종수정 2015.09.25 10:01 기사입력 2015.09.25 10:01

댓글쓰기

종로구, 10월3일 개천절 맞아 ‘하늘 열린 날’이라는 개천절 의미 되새길 수 있는 시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10월3일 오전 10시40분 서울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국조(國祖) 단군(檀君)이 나라를 만드신 날을 기념하는 '단기 4348년 개천절 대제(開天節 大祭)'를 개최한다.

사단법인 현정회가 주관, 문화체육관광부 · 종로구가 후원하는 개천절 대제는 우리 민족의 최초 국가인 고조선의 건국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하늘이 열린 날’이라는 개천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전통제례 봉행과 민족문화 체험행사를 준비 했다.
전통제례가 시작되기 전 경기민요, 아리랑 공연, 가야금 공연, 역사어린이합창단 공연이 펼쳐진다.
개천절 대제

개천절 대제


제례는 ▲제향의 시작을 고하는 분향강신 ▲첫 잔을 올리는 초헌 ▲국조의 은덕에 감사하는 축문을 올리는 고축 ▲두 번째 잔을 올리는 아헌 ▲세 번째 잔을 올리는 종헌 ▲제향 참가자들이 국조의 은덕을 기리고 감사하는 덕담을 하며 음식을 나눠먹는 음복례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통제례 뿐 아니라 청소년 및 일반시민들에게 전통 계승의 의미를 알리고 우리 전통문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한 민족문화 체험도 준비했다.

오후 3시부터 ▲이순신 윷점체험(윷놀이의 기원교육 및 이순신 장군 윷점체험)과 ▲전통제례 시연(전통예절 및 충효교육) ▲제례복 체험(제례복의 구성 내용 교육 및 입어보기)을 해 볼 수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우리 민족의 시조 단군을 기리는 개천절 대제를 통해 우리 민족의 뿌리와 건국이념을 되새기며 긍지와 자부심을 갖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천절 대제가 열리는 사직단은 사적 제121호로 임금이 백성을 위해 토신(土神)과 곡신(穀神)을 제사하던 제단이다.
개천절 대제

개천절 대제


사직은 국토지주(國土之主)인 사(社)와 오곡지장(五穀之長)인 직(稷)의 두 신위 (神位)에게 제사 드리는 곳으로 단(壇)을 쌓고 제사 지내므로 사직단이라 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