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탁결제원, 中 QFII·RQFII 거래증권 예탁결제서비스 개시

최종수정 2015.07.02 10:43 기사입력 2015.07.02 10: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한국예탁결제원이 전날 국내 증권회사가 적격외국기관투자자(QFII·Qualified Foreign Institutional Investors)로서 중국 증권시장에서 거래한 중국A주 90여 종목을 이전받아 중국A주 시장에 대한 예탁결제서비스를 개시했다고 2일 밝혔다.

QFII는 중국 내국인 투자전용주식(A주)에 직접 투자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 외국 기관투자자다. 중국의 주식은 통상 내국인 투자전용 주식인 A주, 외국인 투자전용 주식인 B주, 해외상장 주식의 세 가지 주식으로 분류된다.
현재 국내 투자자들이 중국A주를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은 홍콩과 상해 증권거래소가 연계해 상해증권시장에 상장된 A주식을 매매할 수 있는 후강통을 이용한 방법과 중국정부로부터 QFII·위안화 적격외국기관투자자(RQFII·RMB Qualified Foreign Institutional Investors) 자격을 취득해 중국 A주 시장에 직접 투자하는 방법이 있다. RQFII는 역외 위안화 자금을 이용해 중국본토 주식과 채권 등에 직접 투자할 수 있는 외국 기관투자자다.

예탁결제원은 이번 QFII 자산이전을 시작으로 국내 증권회사가 QFII·RQFII 제도를 이용해 중국A주 시장에 투자한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주주로서 권리를 원활히 행사할 수 있도록 예탁결제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

예탁결제원은 지난해 7월 중국 정부가 우리나라 금융기관에게 800억RMB 투자한도를 부여한 직후부터 현지 보관기관을 선임해 국내 증권회사가 중국정부로부터 RQFII 자격과 투자한도를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아울러 예탁결제원은 이달 중순 제공할 예정인 후강통 거래 주식에 대한 예탁결제서비스와 올 하반기 개설될 홍콩과 선전 거래소 간의 연계시장인 선강통에 대한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