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광현의 싱글골프] 9. 높이 조정 "고탄도 샷 만들기"

최종수정 2015.02.10 08:54 기사입력 2015.02.10 08:54

댓글쓰기

척추 앵글이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어진 셋업에서 '상향 타격'

<사진1> 척추의 앵글이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어진 셋업을 만든다(O).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대자연과 맞서는 골프는 언제 어떤 상황이 연출될지 아무도 모른다.

바람 속에서는 더욱이 순풍과 역풍에 따라 높고, 낮은 탄도의 샷이 필요하다. 더 많은 비거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워터해저드나 벙커 등 장애물을 넘길 때도 마찬가지다. 고수들은 사실 평상시에도 높은 탄도의 샷을 선호한다. 공을 높이 띄워야 그린에 떨어진 뒤 바로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주에는 고수들의 높이 조절, 그 첫 번째 순서다. '고탄도 샷'을 만드는 방법이다.
박광현씨는 그동안 탄도를 높이기 위해 종종 손목을 사용했다. 아마추어골퍼들의 대표적인 오류다. 의도적으로 퍼 올리는 샷은 오히려 토핑이나 뒤땅을 초래할 위험이 크다. 워터해저드가 앞에 있다면 더블보기 이상의 치명타로 직결된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고난도 기술이 아니라 셋업에서의 작은 변화로 충분하다. 가장 중요한 대목은 척추다. 앵글이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어진 <사진1>이 정답이다. 머리가 오른쪽으로 이동하면서 오른쪽 어깨가 낮아지고, 왼쪽 어깨는 상대적으로 높은 느낌이 들어야 한다. 마치 오른손잡이 창던지기 선수가 창을 던지는 순간 척추의 앵글과 비슷하다.

연습법은 공을 왼쪽 발에 1~2개 가깝게 놓는데서 출발한다. 임팩트 순간 클럽 페이스의 각도를 자연스럽게 높여 공을 올려 치는 각도로 만들어 준다. 공을 왼쪽에 놓은 자체가 헤드의 상승 타이밍에서 임팩트가 이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퍼올리는 샷은 아무 의미가 없다는 이야기다.
<사진2>는 반면 박광현씨의 평소 셋업이다. 지면과 척추의 앵글이 90도, 일직선으로 선을 긋게 되면 공이 위치가 양발 스탠스 중앙에 자리 잡은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이렇게 어정쩡한 자세에서는 공을 띄우기는커녕 제대로 맞추기 조차 어렵다.

<사진3>은 임팩트 순간이다. 이미지상으로는 상, 하체가 분리되는 느낌이다. 하체는 왼쪽으로 체중 이동을 하면서 상체는 오른쪽에 남아있는 기분이다. 실전에서는 임팩트 순간 로프트 각도가 높아지는 점을 감안해 1클럽 정도를 더 잡아줘야 타깃까지의 거리를 맞출 수 있다. 당연히 경사지에서는 금물이다. 모든 기술 샷은 공의 라이가 좋은데서 시도한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사진2>(왼쪽)는 오류다. <사진3>은 임팩트 순간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 지도=장재식 프로 golfer0518@hotmail.com
▲ 영종도(인천)=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사진=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 클럽 및 의상 협찬=브리지스톤골프
▲ 장소협찬=스카이72골프장

브리지스톤골프, 스카이72골프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