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신혜 촬영장…스태프 목도리 여며주며 챙기는 다정한 면모 '훈훈'

최종수정 2014.12.30 15:54 기사입력 2014.12.30 15:54

댓글쓰기

박신혜 이종석 이유비 김영광 피노키오 촬영장 사진제공=아이에이치큐

박신혜 이종석 이유비 김영광 피노키오 촬영장 사진제공=아이에이치큐



박신혜 촬영장…스태프 목도리 여며주며 챙기는 다정한 면모 '훈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박신혜 이종석 김영광 이유비 등 '피노키오' 주연 4인방의 촬영장 모습이 공개됐다.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극본 박혜련·연출 조수원) 측은 '한강라인 4인방' 이종석 박신혜 김영광 이유비가 추위 속에서 촬영에 임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29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종석은 박신혜 이유비와 함께 난로 앞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담요를 나눠 덮고 있다. 특히 이종석은 큰 귀마개를 쓰고 카메라를 향해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추위를 피하기 위해 목도리를 코끝까지 끌어 올린 박신혜는 스태프의 목도리까지 여며주며 추위 속에서 스태프까지 챙기는 다정한 면모를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영광과 이유비는 패딩을 입고 담요까지 여러 개 덮은 상태에서 식빵을 나눠먹고 있다. 김영광과 이유비는 마주보고 앉아 사이좋게 담소를 나누는 등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피노키오' 제작사는 "계속되는 한파 속에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가 힘들게 촬영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종석 박신혜 김영광 이유비가 추위 속에서도 항상 밝은 웃음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덕분에 스태프들도 고된 촬영을 즐겁게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피노키오'는 31일 SBS 연기대상 중계로 결방되며 1일 밤 10시 15, 16회가 연속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