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앞바다서 선박 충돌사고로 기름 유출

최종수정 2014.12.28 16:28 기사입력 2014.12.28 16: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28일 부산 앞바다에서 대형화물선과 모래채취선이 충돌해 기름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0시19분께 부산 태종대 남서쪽 7.4마일(11.9㎞) 해상에서 컨테이너 화물선 현대브릿지호(2만1천611t)와 모래채취선 107 대양호(2천496t)가 충돌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다만 이 사고로 현대브릿지호 왼쪽 선미 부분 4번 탱크에 가로 4m, 세로 2m가량의 구멍이 생기면서 다량의 벙커C유가 바다에 유출됐다. 4번 탱크에는 벙커C유 45만4000ℓ가 실려 있었으나 정확한 유출량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부산해양서가 오전 8시께 항공 예찰을 한 결과 기름띠는 길이 3.6㎞, 너비 100∼200m가량으로 광범위하게 형성됐으며 사고 지점에서 해류를 따라 동남쪽으로 이동했다.

남해해양안전본부와 부산해양서는 사고 직후 오염사고대책본부를 꾸려 방제작업을 벌였다. 방제작업에는 부산해양서의 경비정, 방제정 등 선박 47척과 해군 함정 8척, 해양환경관리공단 선박 5척 등 모두 71척의 선박과 항공기 3대가 동원됐다.
부산해양서는 "두 선박 모두 추가 기름유출이 없고 안전에도 큰 문제가 없는 상태"라면서 "오는 31일까지 방제작업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