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황·엔저 등 불확실성에 사로 잡힌 中企…새해도 '암울'

최종수정 2014.12.28 06:00 기사입력 2014.12.2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연말 소비심리 개선에 대한 실망감과 엔저와 유가 하락 등의 불확실성이 겹치면서 내년 중소기업의 경기전망지수도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

.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제조업체 1329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5년 1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업황전망건강도지수(SBHI)는 이달(12월)과 동일한 83.0을 기록했다. 중소기업 업황전망건강도지수는 지난 10월 93.7로 정점을 찍은 후 11월 87.1, 12월 83.8로 하락했다.

부문별로 보면 경공업은 80.4로 전월대비 2.2p 하락했고 중화학공업은 84.8에서 86.9)로 2.1p 올랐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 82.0에서 81.6으로 0.4p 떨어졌지만 중기업은 89.1에서 90.1로 1.0p 상승했다.

기업유형별로는 일반제조업이 전월보다 0.8p 하락한 81.8을, 혁신형제조업은 2.8p 오른 89.8을 기록했다.
경기변동 항목별 지수는 생산(85.2→85.1), 내수(82.8→82.1), 수출(86.5→84.8), 경상이익(80.9→80.5) 등 전 부문이 전월대비 하락했다.

또 경기변동 수준판단의 항목인 생산설비수준(102.8.→103.5), 제품재고 수준(104.0→104.8)은 기준치(100)를 웃돌며 과잉상태를 보였다. 고용수준(98.2→99.3)은 전월대비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기준치를 밑돌았다.

한편 올 12월 중소제조업 업황실적지수는 전월대비 2.8p 하락한 79.3을 기록했다. 또 중소기업은 2년8개월 연속 최대 경영애로로 내수부진을 꼽았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