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타장학사와 함께 하는 즐거운 성탄절”

최종수정 2014.12.25 18:38 기사입력 2014.12.25 18:38

댓글쓰기

광양교육지원청은 성탄절을 맞아  22일부터 광양교육지원청 장학사들이 산타할아버지로 깜짝 변신해 관내 소규모 유치원을 찾아가서 원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뜻 깊은 자리를 가졌다.

광양교육지원청은 성탄절을 맞아 22일부터 광양교육지원청 장학사들이 산타할아버지로 깜짝 변신해 관내 소규모 유치원을 찾아가서 원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뜻 깊은 자리를 가졌다.


"광양교육지원청 장학사, 산타할아버지로 변신~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 광양교육지원청(교육장 민영방)은 성탄절을 맞아 22일부터 광양교육지원청 장학사들이 산타할아버지로 깜짝 변신해 관내 소규모 유치원을 찾아가서 원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뜻 깊은 자리를 가졌다.
도농 복합형 도시인 광양지역 특성상 상대적으로 사회 문화적 배려가 요구되는 시골지역 소규모 유치원을 대상으로 광양교육지원청 장학사들이 학용품 등 간단한 선물을 준비하여 산타할아버지 특유의 호방한 웃음소리과 함께 유치원을 방문했다.

갑작스런 산타할아버지의 방문으로 어리둥절한 표정이던 아이들은 이내 해맑은 웃음과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산타할아버지를 맞이했다.

산타할아버지와 함께 앞으로의 다짐과 새해 소망에 대해 이야기 나누며 선물을 받고 밝게 미소 짓는 귀여운 아이들의 모습에서 가슴 가득 피어나는 꿈과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산타장학사들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산타복을 입고 아이들에게 선물도 주고 함께 대화를 나누다 보니 진짜 산타할아버지가 된 듯하다”며 “교육현장에 가까이 다가가서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과 함께 호흡하고 부대끼며 성탄절의 기쁨과 소망을 나누게 돼 마음이 훈훈하다”고 말하면서 내년에도 아이들과 만나는 기회를 가질 것을 다짐했다.BYELINE>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