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란치스코 교황 "이기주의 버리고 이웃과 공감해라"

최종수정 2014.12.25 16:21 기사입력 2014.12.25 11: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프란치스코 교황이 크리스마스이브를 맞아 이기주의를 버리고 이웃들의 어려움을 함께하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24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린 성탄 전야 미사에서 "자신만을 생각하며 인간관계의 따뜻함과 신의를 저버리는 이기주의를 경계해야한다"면서 "주변 사람들의 어려움을 다정하게 대할 용기를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효율적이긴 하지만 복음의 따뜻함이 없는 비인간적인 해결책만 선호해 온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면서 "세상에 얼마나 많은 애정이 필요한지 보라"고 촉구 했다. 그러면서 "오만과 자만심은 주변 사람들로부터 자신을 고립시킨다"면서 "선량함과 부드러움으로 삶을 살아가라"고 덧붙였다.

미사가 열린 성 베드로 대성당에는 8000여명의 신자들이 모였다. 이날 미사는 사상 처음으로 드론과 3D 카메라 등을 활용해 생중계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미사에 앞서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아르빌 교외의 안카와 난민촌에 전화를 걸어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공격으로 고통 받는 기독교 난민들을 위로했다.
그는 예수 역시 난민들과 마찬가지로 갈 곳이 없는 처지였다고 위로한 뒤 "나는 여러분과 가까이 있으며 당신들을 축복 하겠다"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