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북 명단서 쏙 빠져…통일부, 박지원 의원 방북 불허한 이유 들어보니

최종수정 2014.12.25 11:39 기사입력 2014.12.25 11:39

댓글쓰기

방북 명단서 쏙 빠져…통일부, 박지원 의원 방북 불허한 이유 들어보니

방북 명단서 쏙 빠져…통일부, 박지원 의원 방북 불허한 이유 들어보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부가 24일 개성공단 방문 허가 명단에서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72)을 제외했다.
통일부는 지난 23일 박지원 의원을 제외한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 및 현대아산 관계자의 방북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대중평화센터 측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등 7명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7명을 포함한 총 14명이 24일 개성을 방문했다.

일각에선 최근 정치권에서 김정일 3주기 조화 전달차 박지원 의원이 방북한 것이 논란이 되면서 정부가 방북 승인 명단에서 제외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금번 방북의 취지 및 지난 16일 박지원 의원이 방북한 만큼 정치인이 거듭 방북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정치적 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박지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화마저도 막는 정부의 처사는 심히 유감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북한은 최근 김정일 3주기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및 현정은 회장이 조의를 표시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며 지난 19일 김대중평화센터 및 현대아산에 방북을 요청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박지원 방북 불허, 제외됐구나" "박지원 방북 불허, 나머지 인원은 누구지" "박지원 방북 불허, 왜 박지원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