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의 연애' 박진표 감독, '너는 내 운명' 흥행 다시 쓸까

최종수정 2014.12.24 13:25 기사입력 2014.12.24 13:19

댓글쓰기

영화 '오늘의 연애'

영화 '오늘의 연애'


[아시아경제 e뉴스팀]박진표 감독을 떠오르면 절로 로맨스라는 단어가 머릿속을 메운다. 이러한 그가 말하는 진짜 사랑과 연애는 어떤 모습일까.

박진표 감독이 6년 만에 내놓은 '오늘의 연애'는 썸 타느라 사랑이 어려워진 오늘날의 남녀를 공감 가고 유쾌하게 그리고 있는 영화다. 이승기, 문채원, 이서진, 정준영 등이 출연한다.
박진표 감독은 2002년 '죽어도 좋아'로 충무로에 데뷔해 2005년 '너는 내 운명'으로 350만 관객을 모으며 한국 멜로 영화의 흥행 기록을 다시 썼다. 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너는 내 운명'은 순박한 남자와 박복한 여자의 애절한 사랑으로 전국 관객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뿐만 아니라 스릴러 '그 놈 목소리'로 폭넓은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진표 감독은 '내 사랑 내 곁에'로 다시 한 번 진한 멜로를 선보이며 섬세한 감성과 사랑을 바라보는 남다른 통찰력 보여줬다. 이러한 그가 6년만의 스크린 컴백작 '오늘의 연애'를 통해 대한민국 선남선녀들의 공감대를 얻어낼 전망이다.

영화 '오늘의 연애'

영화 '오늘의 연애'


또한 '오늘의 연애'는 이승기와 문채원이라는 20대를 대표하는 남녀배우의 조합과 두 배우가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여기에 박진표 감독 특유의 인간미를 극대화하는 연출이 어우러져 기대가 뜨거울 수밖에 없다.
박진표 감독은 "요즘의 연애는 사랑을 하기 이전의 감정인 썸에서 멈추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메신저와 SNS 같이 직접 소통하지 않아도 되는 통로가 많아지면서 사람들이 진지한 관계를 갖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게 되어서 그런 것 같다. 사실 진짜 사랑과 연애를 하려면 많이 부딪히고 깨져야 하는데 말이다. 그런 것들이 '오늘의 연애'에 많이 담겨 있다"라고 연출의도를 밝힌 바 있다.

특유의 디테일로 오늘날의 연애를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진짜 연애와 사랑을 전하는 박진표 감독. 그가 보여주는 클래스가 다른 로맨스는 관객들의 마음에 진한 여운과 뜨거운 감동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오늘의 연애'는 내년 1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e뉴스팀 ent@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