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대의 살인마' 유영철, 성인물 반입 이어 '멱살 난동'…"나는 이미 끝난 사람"

최종수정 2014.12.24 08:57 기사입력 2014.12.24 07:50

댓글쓰기

유영철, 멱살 난동 [사진=KBS 뉴스 캡쳐]

유영철, 멱살 난동 [사진=KBS 뉴스 캡쳐]



'희대의 살인마' 유영철, 성인물 반입 이어 '멱살 난동'…"나는 이미 끝난 사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희대의 살인마' 유영철이 성인물 불법 반입에 이어 소지품 검사를 받다가 난동을 부린 사실이 확인됐다.
23일 KBS는 "유영철이 교도관 이름으로 성인물을 불법으로 반입해온 사실이 언론에 알려지자 서울교도소가 수용실과 소지품 검사를 실시했다"며 "교도관 3명이 수용실을 수색하려는 순간, 유영철이 갑자기 1명의 멱살을 잡고 난동을 부렸다"고 전했다.

이어 "제압하는 교도관들을 향해 유영철은 '나는 이미 끝난 사람이다, 건들지 마라'는 등의 폭언과 함께 난동을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법무부는 유영철의 난동 사실을 부인했다.
서울구치소 측은 유영철과 교도관에 대해 각각 징벌과 징계 조치를 했다고만 할 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를 거부했다.

또한 이 매체는 "교도관이 구매 대행 업체에 유영철이 볼 성인물을 보내달라고 전화를 걸 때, 유영철이 이 교도관 바로 옆에 버젓이 서 있기까지 한 사실이 또다른 편지를 통해 드러났다"고 추가 보도했다.

유영철은 3년 전에도 소지품 검사를 하는 교도관에게 달려들어 "내가 사이코인 걸 모르냐"는 등 소동을 부려 물의를 빚은 바 있다.

한편 유영철은 지난 2003년 숙명여대 명예교수 이씨와 부인 이씨를 살해했으며 이후 일가족 3명을 비롯 총 21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2004년 체포된 유영철은 이후 구속 기소되어 20명의 살인범죄 유죄가 인정됐다. 이후 사형 선고를 받고 서울구치소에 10년째 수감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