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검찰 수사 발표 후 운영위 열 수 있다"

최종수정 2014.12.21 21:34 기사입력 2014.12.21 21: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야당이 요구하는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에 대해 검찰 수사 발표 이후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이 소위 정윤회 문건 수사를 이번 주중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여야간 갈등국면이 해소될 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 대표는 21일 강원도 양구 육군 제12사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번 주중 검찰 수사가 종결 발표되지 않겠냐"며 "야당이 요구하는 국회 운영위는 검찰 수사가 발표된 후 해야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또 야당의 요구를 전혀 안 들어줄 수 없으니 검찰 결과 발표 나고 난 뒤에 운영위는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이 시점에서 국회가 해야 할 중요한 것은 세계 경제 질서가 재편되고 경제 위기에 진입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기업이 제대로 일하게 도와줄 것인가"라며 "민생경제 활성화 법과 부동산 3법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본회의까지 법안을 심의할 수 있는 날이 실질적으로 3일밖에 없다"면서 "상임위에서 관련법안을 통과시켜 이 법들이 본회의에서 꼭 통과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여야 당 대표와 원내대표의 '2+2 회동'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필요하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