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성용, 헐시티 원정서 시즌 3호 골…스완지 2연패 탈출

최종수정 2014.12.21 02:15 기사입력 2014.12.21 02: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기성용(25·스완지시티)이 시즌 3호 골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와 전반 15분 선제골을 넣었다. 존조 셸비가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그의 몸을 맞고 굴절되면서 득점으로 연결됐다. 1-0으로 이긴 이날 경기의 결승골.
기성용은 지난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QPR)와의 홈경기(2-0 승)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세 경기 만에 득점을 추가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경기(2-1 승) 선제골을 포함, 시즌 세 번째 골이다.

스완지는 기성용의 활약으로 앞선 두 경기 패배를 딛고, 승점 3점을 따냈다. 7승4무6패(승점 25), 순위는 8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윤석영이 속한 QPR은 웨스트브롬과의 홈경기에서 찰리 오스틴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윤석영은 왼쪽 측면 수비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발목을 다쳐 전반 30분 클린트 힐과 교체됐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