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생' 영업 3팀 또다시 사내 따돌림…""또 장그래 때문"

최종수정 2014.12.20 10:25 기사입력 2014.12.20 10:25

댓글쓰기

[사진=tvN '미생' 캡처]

[사진=tvN '미생' 캡처]



'미생' 영업 3팀 또다시 사내 따돌림…""또 장그래 때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생' 영업 3팀이 또다시 사내에서 따돌림 당하기 시작했다.

19일 밤 방송한 케이블TV tvN '미생'(극본 정윤정·연출 김원석) 19회에서는 사내에서 압박을 받게 된 영업3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중국 사업 비리 관련 본사에서 조사를 나온 뒤 최전무(이경영)는 비리 혐의로 비상장계열사로 좌천됐다. 이후 꽌시 때문에 사업이 결렬된 것을 알게 된 중국 업체들이 원인터내셔널과 거래를 하지 않으려고 하면서, 중국쪽과 사업이 얽힌 팀들이 모두 피해를 입게 됐다.
이에 사내 인심은 영업3팀을 원망하기 시작했고, 비난의 화살은 오차장(이성민)을 향했다.

이를 본 장그래(임시완)는 심란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 모든 상황이 자신의 말 한마디에서 시작된 것임을 알기 때문이다. 결국 장그래는 동기들과 술을 마시면서 마음을 달랬다.

'미생'은 바둑이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장그래가 프로입단에 실패한 후, 냉혹한 현실에 던져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