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구라, 공황장애 진단 "당분간 입원치료 해야…"

최종수정 2014.12.19 06:46 기사입력 2014.12.19 06:46

댓글쓰기

김구라

김구라



김구라, 공황장애 진단 "당분간 입원치료 해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김구라가 공황장애 판정을 받은 가운데, 해당 질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8일 김구라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는 "김구라가 오늘 오전 가슴이 답답하고 식은땀을 흘리는 증상이 심해져 병원을 찾았다가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구라가 진단받은 공황장애는 뚜렷한 이유 없이 갑자기 극도의 두려움과 불안을 느끼는 불안장애의 일종이다.
환자들은 심한 불안, 가슴 뜀, 호흡 곤란, 흉통이나 가슴 답답함, 어지러움, 파멸감, 죽음의 공포 등을 경험한다.

이런 증상을 경험한 환자들은 처음에는 정신과 질환으로 생각하지 못하고 몸에 병이 있다고 생각하고 응급실을 여러 차례 방문하거나 여러 과를 다니면서 검사를 받는다.

그러다 보면 환자는 질병으로 오랜 기간 동안 고생하고 진단이 늦어지면서 정신과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일단 진단되고 적절한 치료가 시작되면 비교적 증상의 조절은 잘되는 편이다. 따라서 이 장애의 증상, 진단, 치료법에 대하여 정확히 아는 것이 공황장애를 극복하는 데 필수적이다.

한편 김구라는 예정되었던 MBC '세바퀴' 녹화에 불참, 당분간 입원치료를 하며 경과를 지켜볼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