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구라 공황장애, 어떤 병이길래…이병헌, 장나라까지 '연예인병'이라 불리기도?

최종수정 2014.12.18 21:36 기사입력 2014.12.18 21:36

댓글쓰기

김구라 [사진=JTBC 제공]

김구라 [사진=JTBC 제공]


김구라 공황장애, 어떤 병이길래…이병헌, 장나라까지 '연예인병'이라 불리기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김구라가 공황장애 증상의 악화로 입원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황장애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김구라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8일 "지난 5월부터 7개월째 치료 중이었던 공황장애의 증상이 악화됐고 절대 안정이라는 의사의 소견이 나와 당분간 입원치료를 하며,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현재 MBC '라디오스타', 케이블TV MBC 에브리원 '정의본색',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 등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김구라는 이날 예정됐던 MBC '세바퀴' 녹화에 불참했다.

한편 공황장애는 특별한 이유 없이 예상치 못하게 나타난다. 극도의 공포심이 느껴지면서 심장이 터지도록 빨리 뛰거나 가슴이 답답하고 숨이 차며 땀이 나는 등 신체증상이 동반되는 등 죽음에 이를 것 같은 극도의 불안 증상을 느끼게 된다.
공황장애는 백화점 같은 공공장소에 혼자 있게 되는 것을 극도로 무서워하는 광장 공포증과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광장공포증이 있는 사람은 사람이 많은 거리나, 엘리베이터와 같은 밀폐된 공간에서 매우 고통스러워하며 증세가 심할 경우, 사회생활이 불가능해지고 우울증 혹은 극심한 자살충동까지 느낄 수 있다.

현재 국내 공황장애를 겪는 환자의 수는 40~60만명에 이르며 약물치료와 심층상담 등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공황장애는 '연예인병'으로 불릴 정도로 연예인들이 많이 시달리고 있다. 이경규, 김장훈, 차태현, 류승수, 남희석, 장나라, 이병헌, 김하늘, 황혜영, 양현석 등이 한때 각자의 힘든 사정과 이유로 공황장애를 겪거나 치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