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열고 난방'땐 50만원…겨울철 전력공급 '안정'

최종수정 2014.12.18 11:36 기사입력 2014.12.18 11:36

댓글쓰기

정부 전력수급 비상대책 마련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최근 한파로 인해 난방 수요 급증하고 있지만 올 겨울철 전력수요는 안정적일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다만 에너지 낭비를 막기 위해 문을 열고 난방을 하는 영업장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61회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어 확정한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에 따르면, 올겨울 최대전력수요는 작년 겨울보다 420만㎾가 늘어난 8150만㎾에 달할 전망이다.

같은 기간 최대전력공급 능력은 신규발전기 확보와 복합화력 출력증가 등으로 지난해보다 689만㎾ 증가한 9022만㎾를 확보, 최대 수요시 예비력은 872만㎾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내년 1월 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높지만 변동 폭이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이상 한파나 대형발전기 불시 정지 등 돌발 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내년 초 준공 예정인 발전기의 시운전 출력을 최대한 활용해 148만kW의 공급능력을 추가 확보하고, 장기간 가동했거나 고장빈도가 높은 발전소와 대형발전소 송전선로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지난달 개설된 수요자원 거래시장에 등록된 용량(149만㎾)을 활용, 자발적인 전력수요 감축을 유도한다. 비상시 주간예고와 전압 하향조정, 공공기관 보유 비상발전기 가동, 긴급절전 등 480만㎾ 규모의 비상대책도 마련했다.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문을 열고 난방을 하는 영업장에 대해 1회 적발 시 50만원에서 4회 이상 적발 시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민간부문은 자율적으로 실내 난방온도 20도를 유지하도록 권고하는 한편 공공부문은 18도 이하 유지를 원칙으로 하되 비전기식 난방설비가 60% 이상인 기관은 20도로 완화한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