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게임 피카소 프로젝트' 추진‥5년간 230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14.12.18 10:50 기사입력 2014.12.18 10: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정부는 향후 5년간 차세대 게임 제작에 220억원을 지원하는 등 총 2300억원을 투자한다. 또한 관련사업자 및 기관 등이 참여하는 '게임산업 협의체'를 구성, 차세대 플랫폼 환경에서의 게임 산업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게임 산업 진흥 중장기계획' 및 'e스포츠 진흥 중장기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문체부는 '차세대 게임 산업 신영역 창출', '게임 산업 재도약 기반 마련', '게임 인식 제고를 통한 가치의 재발견' 등을 게임 산업 진흥을 위한 중장기 3대 전략으로 설정했다. 이어 '인력관리'(Person), '혁신·융합 플랫폼 개발'(Innovation), '게임문화 혁신'(Culture), 동반성장'(Accompany), '창업·일자리 창출'(Start-up), '미래지향적 정책 개발'(Strategy), '해외시장 진출'(Oversea)을 7대 추진 방향으로 잡았다. 이에 향후 5년간 게임 산업 재도약을 위한 '게임 피카소(P.I.C.A.S.S.O)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신성장 동력 발굴과 관련, 문체부는 유선인터넷망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오버더톱'(Over the Top: OTT) 서비스와 '스마트TV 등 차세대 플랫폼에서의 게임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연구 개발, 제작지원 사업을 확대한다. 또한 차세대 게임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우리나라 게임의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인공지능(AI) 게임 연계, 이용자경험(UX) 연구개발 지원을 실시한다. 이에 지원 방안으로 2019년까지 차세대 게임 제작 지원에 총 220억원을 지원하고 모태펀드를 통한 500억원 이상의 신규 투자를 실시한다.

게임 산업의 활발한 해외 진출을 위해서는 일본과 중국에 집중된 시장을 동남아, 중남미 등 신규시장으로 다변화한다. 또 시장별 진출 전략으로 현지화, 품질 관리, 테스트, 마케팅의 종합적 지원을 위한 '모바일서비스플랫폼'을 운영하고 해외 게임전시회와 플랫폼 전시회에서의 한국 공동관 운영 확대, 국내 콘텐츠의 해외 홍보를 강화한다.

문체부는 제도 정비도 실시한다. 이와 관련, 지역별 특화 게임 산업을 육성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과 창업을 지원한다. 제도 정비에 있어서는 '게임물 등급분류제'를 개선해 모바일-컴퓨터 통합 운영체계(OS) 등장, 하나의 콘텐츠를 여러 플랫폼에서 이용하는 멀티디바이스 게임의 확대, 게임 유통 사업자의 증가 등 게임 유통 환경에 대응할 방침이다.
게임산업 생태계 구축 방안으로 '문체부-여가부 상설협의체', '아케이드 게임 상생 협의체', '온라인-모바일 게임 협의체' 등을 구성해 다양한 소통 창구를 마련, 건전한 게임 이용 문화 조성과 게임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한 민관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e스포츠와 관련해서는 국제 e스포츠 종주국으로서의 위상 강화, e스포츠의 지속 성장을 위한 생태계 확립, e스포츠를 통한국민들의 보편적 문화 활동과 여가 활동 정착등을 실시한다. 이에 서울 상암동에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을 건립하고 순차적으로 지역별 e스포츠 대회 기반을 시설을 확충하기로 했다.

또한 프로, 아마추어, 가족, 학생 등 분야별 e스포츠 활동과 대회를 신설·지원, 연계해 e스포츠가 생활 스포츠의 하나로 자리를 잡을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초·중등학교의 자유학기제와 연계해 체험프로그램 운영과 기능성 게임을 이용한 'G러닝'에 적용하고 대학의 동아리 활동과 접목, 학원 스포츠를 지원한다.

윤태용 문체부 문화콘텐츠산업실장은 "한국 게임 산업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만큼 '게임 피카소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기업이 좋은 게임을 만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