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핵연료공장 증설 둘러싸고 '주민들 반발'

최종수정 2018.09.11 00:16 기사입력 2014.12.18 09:40

댓글쓰기

유성핵안전주민모임, “핵연료 제3공장 증설 밀실결정” 주장하며 비공개협약 규탄…주민자치위원회 회의록 공개 촉구하는 유성주민 민원서 유성구청에 제출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대전지역의 핵연료공장 증설을 둘러싸고 주민들 반발이 거세다.

18일 대전시, 지역민 등에 따르면 유성 하나로원자로 제3공장 증설과 관련, 주민자치위원회가 한전원자력연료(주)와 맺은 찬성협약 내용을 지역민들에게 밝히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유성핵안전주민모임은 최근 유성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전원자력연료와 주민자치위원회가 주고받은 상생협약서 내용공개를 주문했다.

주민모임은 주민자치위원회가 핵연료공장 증설 반대서명을 1만건 이상 받은 뒤 공장증설 찬성협약을 맺은 것과 관련, 올해 초부터 협약조건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했음에도 지난 10월 한전이 ‘비공개 결정’을 내리자 비공개처분 취소요구 행정소송 중이다.

강영삼 주민모임 대표는 “한전과 협약을 맺은 구즉·관평 주민자치위원회는 유성주민들을 대표한다고 할 수 없다”며 “한전은 회사경영상의 차질과 재산권 보호를 들어 협약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주장하지만 지역발전을 명분으로 한 협약이 투명하지 않은 절차에 따라 이뤄지는 게 우려 된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주민을 대표한다는 주민자치위원회가 반대서명을 받고도 한전원자력연료와 찬성협약을 맺은 게 말이 되느냐”며 “이는 법적 권한이 없는 월권행위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방사능영향평가 결과와 원자력안전대책에 대한 주민들의 알권리와 안전에 대한 기본요구가 전제되지 않은 가운데 핵연료공장이 증설되면 주민들은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민모임에 따르면 하나로원자로에서 800m쯤 떨어진 곳에 초등학교가 있음에도 상황전파 시스템 및 안전대책이 없는데다 논란이 됐던 방사선영향평가 주민공청회 요구도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주민모임은 기자회견에 이어 ‘주민자치위원회가 주민을 대표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가’에 대한 내용과 주민자치위원회의 회의록 공개를 촉구하는 유성주민 민원서를 유성구청에 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